✨ 1등 패파가 준비한 🎊 아주 특별한 혜택 받기

FASTFIVE

패파만 할 수 있는 것

‘탄소 배출 줄이기 집중’
패파 ESG 경영 강화

아시아경제

국내 1위 오피스 브랜드 패스트파이브(대표 김대일)가 지난 1분기 동안 약 115톤의 탄소 배출을 막으며 ESG 경영 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패스트파이브는 국내 최대 규모인 44개의 지점을 운영 중인 오피스 브랜드다. 30,900명 이상의 입주 멤버가 하루 8시간 이상을 보내는 사무공간이다 보니 매일 발생하는 생활쓰레기양 또한 상당하다. ESG 강화를 위해 가장 먼저 변화를 준 것이 쓰레기 처리 방법이다.

이를 위해 패스트파이브가 선택한 방법은 소각이 아닌 재활용이다. 탄소 배출 최소화를 위해 단가가 아닌 환경친화적인 관점에서 협력 업체를 선정하여 분리수거 비율을 크게 높였다.

실제 지난 1분기 동안 패스트파이브 전 지점에서 분리수거된 9만 톤 이상의 쓰레기를 직접 세척하고 분류하는 작업을 거쳐 약 115톤의 탄소 배출을 막았다. 올바른 분리수거만으로 약 14,400그루의 나무를 심은 효과를 낸 것이다. 최근에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시리얼 스푼, 커피 스틱 등 멤버들에게 제공되는 상품을 나무로 제작한 친환경 제품으로 변경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패스트파이브는 배출된 플라스틱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제품 제작까지 예정하고 있어 선순환 구조를 만들려는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패스트파이브 김대일 대표는 “요즘 국내 3040 세대의 10명 중 8명 이상이 가치 소비를 선택한다”라며 “패파 멤버들이 사무실에서도 환경친화적인 일상을 경험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여러 가지 도전을 지속적으로 시도해 볼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0번째 생일을 맞은 패스트파이브는 최대 50%까지 사무실을 할인해 주는 역대급 혜택의 ‘빅 세일 파티’를 진행 중이다.

기사 보기

사무실이 필요한 순간!원하는 조건의 사무실 정보를
가장 먼저 알려드릴게요!

함께 보면 좋은 글 추천해 드려요

잠깐! 국내 1등 오피스 브랜드 패파의

프라임 빌딩 사무실을 ‘하루 1만 원대’에

누릴 수 있는 기회 이대로 놓치실 건가요?

할인 지점과 가격 전부 알려드릴게요!

최저가 견적 받아보기
다음에 할게요
잠깐!
아직 원하는 조건의
패스트파이브를
만나지 못하셨나요?
무료 알림 구독하고
세 가지 혜택까지 받으세요
다음에 할게요

상담 신청
맞춤 상담을 원한다면

견적 신청
비용이 궁금하다면

관심 고객 등록
오픈/할인 소식 알람은

전화상담
즉시 유선 상담을 원한다면

닫기